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통쾌한 동양학


통쾌한 동양학

<김덕균> 저 | 글항아리

출간일
2011-12-02
파일형태
ePub
용량
5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5, 대출0, 예약중0
전자책 프로그램이 정상적으로 설치가 안되시나요?전자책 프로그램 수동 설치
콘텐츠 소개
저자 소개
목차
한줄서평
출판사 다른 컨텐츠

콘텐츠 소개

동양학에 대한 낡은 접근 방법, 이제는 그만!

이 책의 제목 『통쾌한 동양학』에는 동양학을 알아나가는 과정에서 과거와 현재가 서로 ‘통’했으면 하는 것과, 또 그 과정이 즐거웠으면 하는 바람이 담겨있다. '공자의 철학은 왜 서민적일까?', '원효는 정말 해골바가지의 물을 마셨을까?', '퇴계가 페미니스트라니?', '충성이 왕을 비판하는 거라고?', '명당이 풍수지리와 별 상관없는 말이라니?', '발을 부지런히 움직이는 게 예절의 출발이라고?' 이러한 낯선 이론으로 독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 책에서 저자는 연구답사 등으로 동아시아 각국을 활보하며 깊이 흡입한 견문을 동양 고전과 연결시켜가며 논의를 전개시킨다. 예를 들어 중국의 ‘삭혀 먹는 문화’와 한국의 ‘비벼 먹는 문화’는 단순히 젓갈류나 발효식품을 좋아하고 비빔밥을 좋아하는 그 나라의 음식문화에 국한되지 않는다. 깊게는 모든 타문화를 끌어들여 오랜 시간 은근히 자기 것으로 소화해내는 중국인의 뿌리 깊은 중화의식과 맞닿아 있고, 그 어떤 종교나 문화적 관습도 특유의 공동체주의로 버무려내는 한국인들의 집단의식과 직결되어 있다고 말한다. 이 책에서는 이처럼 동양학의 뼈대라고 할 만한 말들의 옛 흔적을 찾아보고 있다. 고대문화 여행을 통해 개념이 갖는 본래 의미를 찾아 갈라진 종교와 흩어진 대중을 소통시켜보려는 의도가 엿보인다.

저자소개

성균관대 동양철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연구재단 지원으로 중국 산동사회과학원 박사후과정(Post-Doc)을 수료한 후, 성균관대, 중앙대, 동덕여대, 한국예술종합학교 등에서 강의했다. 중국 산동사회과학원 연구학자, 산동사범대학 외국인 교수, 서일대학 교양과 교수, 중국 사회과학원 교환교수를 지냈으며 현재 성산효대학원대학교 효학과 교수로 재직중이다. 저서로 『공문의 사람들』 『새 시대를 꿈꾸며 황종희의 명이대방록』 『그림으로 읽는 동양의 효문화』 『명말청초 사회사상』『동양사상』(공저) 『왕양명 철학연구』(공저)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 『명이대방록』 『잠서(전2권)』 『역주 고문효경』 『동양을 만든 13권의 고전』(공역) 등이 있다. 현재 동양학의 즐거움과 한국의 효문화를 널리 알리기 위해 전국을 다니며 대중강연에도 힘쓰고 있다.

목차

머리말_ 즐거운 동양학을 위하여

제1부 오래된 말들의 부활
하나 | 공부를 무기로 삼는 사회
둘 | 몸과 마음으로 하는 공부
셋 | 장례의 기원
넷 | 제사를 지내는 진짜 이유
다섯 | 차례인가, 다례인가, 주례인가
여섯 | 군주는 배, 서민은 물
일곱 | 빗나간 충성
여덟 | 명당明堂에 대한 오해
아홉 | 역易에 숨겨진 뜻
열 | 한자는 왜 계속 늘어날까
열하나 | 가난함이 공자를 만들었다
열둘 | 벌목과 사냥이 효와 무슨 관계인가
열셋 | 예禮는 발을 열심히 움직이는 것
열넷 | 문명과 야만의 차이
열다섯 | 신라의 화랑은 어떻게 변질되었나
열여섯 | 유교는 경제를 무시한 적이 없다
열일곱 | 당나라의 절묘한 성경 번역
열여덟 | 원효는 정말 해골바가지의 물을 마셨을까
열아홉 | 퇴계가 페미니스트인 몇 가지 이유
스물 | 주자학은 산에서, 양명학은 도시에서
스물하나 | 내용이 좋아도 포장이 지나치면
스물둘 | 죽음에 대한 동양적 고찰
스물셋 | 역사 속의 유가문화

제2부 고전의 눈으로 읽는 현실
하나 |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
둘 | 세계화시대 세계화하지 못한 것
셋 | 문화 포용정책의 위력
넷 | 날로 먹는 나라, 삭혀 먹는 나라
다섯 | 일본이 부러워하는 한국의 효문화
여섯 | 자연재해가 만든 일본인의 품성
일곱 | 외국인의 눈에 비친 한국의 명당
여덟 | 이상사회, 아무것도 안 해야 이뤄진다?
아홉 | “나는 사도세자의 아들이다”
열 | 왜란 때 의병의 배후에 있었던 것은
열하나 | 경종이 후사를 두지 않은 진짜 이유
열둘 | 동양의 가족은 마치 생명체 같다
열셋 | 가족주의의 재활용은 가능한가?
열넷 | 가족해체와 애완동물
열다섯 | 멀수록 더 간절해지는 효
열여섯 | 고산족의 살인에 종지부를 찍다
열일곱 | 지하철만 타면 눈을 감는 사람들
열여덟 | 오래된 주제, 선과 악
열아홉 | 첫 단추를 잘못 끼운 것이 화근이다
스물 | 회초리와 교육
스물하나 | 서당의 작은 역사
스물둘 | 황제도 스승 앞에서는 예를 갖췄는데
스물셋 | 줄 세우기 교육, 과연 옳은가?
스물넷 | 공공의 심부름꾼에게 바라는 것
스물다섯 | 발해는 발해일 뿐
스물여섯 | 단군릉은 어디에?
스물일곱 | 동방예의지국, 서방예의지국
스물여덟 | 군자 같은 소인, 소인 같은 군자
스물아홉 | 현대판 합종연횡
서른 | 아시아적 가치의 경쟁력
서른하나 | 유교문화, 재활용 가능할까?
서른둘 | 밥 하는 사람, 밥 먹는 사람
서른셋 | 진시황과 베이징 올림픽
서른넷 | 일반화된 중국의 대對 한반도 인식
서른다섯 | 문화민족의 저력
서른여섯 | 중국의 편협한 애국주의 열풍을 염려하며
서른일곱 | 중국, 희망인가 두려움인가?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4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

출판사의 다른 컨텐츠